평택 추석 연휴간 전북 캠핑장 다녀온 30대 부부 확진
평택 추석 연휴간 전북 캠핑장 다녀온 30대 부부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동삭동에 거주하는 30대 A씨(평택 134번)와 아내(평택 135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들 부부의 감염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방역당국은 이들이 추석연휴 때 지인 2명과 함께 2박3일간 전북 부안 한 캠핑장에 다녀온 사실을 확인해 감염경로와의 연관성 등을 조사 중이다.

여행에 동반한 지인 2명은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