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환경현안 해법 찾기 위해 매월 1회 환경국장실 개방… 시민·환경단체 소통 강화
인천시, 환경현안 해법 찾기 위해 매월 1회 환경국장실 개방… 시민·환경단체 소통 강화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0. 10. 06   오후 6 : 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시민·환경단체와의 소통을 강화하고자 ‘열린 환경방’을 운영한다.

6일 시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인천의 환경정책을 위해 시민의 작은 소리도 귀 담아 듣자는 의미로 이 같은 계획을 마련했다. 열린 환경방은 매월 둘째주 수요일 오후 환경국장실에서 열린다. 시는 환경이슈에 대한 다양한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토론하는 환경 공론의 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이슈에 대해 초기단계부터 시민들과 소통하여 시민들의 의견에 대한 이행여부가 제대로 반영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환경영향평가툴도 만들어 운영할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은 유훈수 환경국장이 추진했다고 한다. 그는 그동안 무수한 지역의 환경 현안을 접했고, 이에 대한 해법을 찾는데 시민·환경단체와의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늘 생각해 왔다.

이와 관련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은 “산재한 인천의 환경 현안을 푸는데 이 같은 소통채널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깊이 있는 대화의 장으로 발전했으면 한다”고 했다.

유 환경국장은 “시민 가까이 소통하며 한마디도 허투루 듣지 않고 원칙과 신념으로 환경 정책을 이끌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