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일곱 차례 휴장, 코로나 예방 앞장
[성남시] 일곱 차례 휴장, 코로나 예방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대 규모 모란5일장

전국 최대 규모인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지난 9ㆍ14ㆍ19일 장을 열지 않았다.
앞서 지난 2월24일부터 3월까지 다섯 차례, 지난달 19일부터 이번 달 4일까지 네 차례에 이어 이번 조치까지 일곱 차례 휴장을 선택했다.
성남시는 전국 각지에서 상인, 관광객 등 다수가 모이는 장터 특성과 주고객층 연령대가 높아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점을 고려, 상인회와 협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유점수 모란민속5일장 상인회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과 경기 위축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휴장을 연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끝자리 4ㆍ9일 열리는 모란민속5일장은 평일 최대 6만명, 휴일엔 10만명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 5일장이다.
여수공공주택지구 내 1만7천㎡ 규모 주차장(중원구 성남동 4929)에 점포 546곳이 차려져 장이 선다. 휴게공간, 지하 1층~지상 2층의 지원센터, 화장실 등의 부대시설(5천575㎡)도 갖췄다.

글_ 문민석ㆍ이정민기자 사진_ 성남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