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왜 뒤에서 경적 울려”… 둔기로 차량 내리친 60대 행인 검거
안양 “왜 뒤에서 경적 울려”… 둔기로 차량 내리친 60대 행인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뒤에서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둔기로 차량 앞유리를 내리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안양만안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A씨(60)를 현행범으로 체포,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6시께 안양시 만안구 안양 가톨릭회관 부근을 걷던 중 뒤따르던 클릭 승용차의 앞유리를 소지하고 있던 둔기로 내려쳐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0여 분간 수색 끝에 현장 인근을 배회하던 A씨를 붙잡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있었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뒤에서 차가 갑자기 경적을 울리길래 화가 나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가 중하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A씨가 왜 둔기를 갖고 다녔는지는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안양=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