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지제세교지구조합 “인가조건 이행하겠다”… 평택시, 공사중지 유보
평택 지제세교지구조합 “인가조건 이행하겠다”… 평택시, 공사중지 유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계획인가 조건 미이행으로 공사중지명령 사전절차가 진행 중인 평택 지제세교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다시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지제세교조합이 실시계획인가 조건을 이행하겠다는 의견서를 평택시에 제출, 공사중지명령이 유보됐기 때문이다.

평택시는 지제세교조합(조합)이 실시계획인가조건을 이행하겠다는 의견서를 제출함에 따라 공사중지명령을 이달말까지 유보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앞서 조합이 지난 2013년 9월 실시계획 인가과정에서 지제역 동쪽 환승센터 부지(1만6천여㎡)를 조성원가로 시에 매각하고, 국도 1호선 지제역 사거리에 지하차도를 개설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하지만 조합은 지난 2018년 환승센터 부지를 사업 시행사에 돌연 매각했으며, 지제역사거리 지하차도에 대해선 “개설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시에 밝혀왔다.

시는 이에 조합이 인가조건을 이행할 의지가 없다고 판단, 지난달 22일 공사중지명령을 위한 사전절차에 들어갔다.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공사중지명령은 도로 등 기반시설 공사를 비롯한 부지별로 진행 중인 모든 건축공사를 중단시킬 수 있는 행정조치다.

조합 측은 사전 절차에 따른 청문과정에서 2가지 조건을 모두 이행하겠다는 의견서를 서면으로 제출했다.

시는 이에 따라 이달말까지 시와 조합, 사업시행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평택시 관계자는 “조합 측이 인가조건을 이행하겠다는 의견서를 제출해와 실제 협약까지 이어지는지 확인한 후 공사중지명령처분을 전면 해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 지제세교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지제역 동쪽으로 인접한 부지 84만㎡에 내년까지 부지조성공사를 완료한 뒤 순차적으로 공동주택 6천300여세대를 짓는 민간주도 개발사업이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