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열기 더해지며 현장관람을 기대하는 누리꾼 아쉬움도 '폭발'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열기 더해지며 현장관람을 기대하는 누리꾼 아쉬움도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무대의 열기가 달아오를수록 공연을 온라인 생중계로 지켜보는 누리꾼들의 안타까움도 커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멋진 조명과 환상적인 선율을 눈앞에서 보지 못하는 아쉬움을 유튜브 채널 등의 실시간 채팅에서 사용하는 이모티콘 등을 통해 폭발했다.

각 아티스트의 노래와 분위기에 맞춘 파도 모양, 박수하는 손 모양, 락 스피릿을 표현한 손가락 모양 등의 이모티콘은 실시간을 도배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이렇게 화려한 조명 무대는 현장에서 꼭 봐야 하는데 너무 아깝다”며 “내년 펜타포트는 꼭 오프라인으로 하길”이라고 반응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오는 17일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