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국카스텐 “언택트 공연이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을 것”
[2020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국카스텐 “언택트 공연이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공연이 펼쳐진 17일 오후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국카스텐이 뜨거운 피날레공연을 펼치고 있다. 윤원규기자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공연이 펼쳐진 17일 오후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국카스텐이 뜨거운 피날레공연을 펼치고 있다. 윤원규기자

“언택트 공연이 공연문화의 하나의 포맷으로 자리잡을 것 같아요”

17일 오후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 오른 ‘국카스텐’이 언택트 방식으로 공연을 즐기는 누리꾼에게 인사를 전했다.

국카스텐은 “관객이 없는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는게 점점 익숙해져가고 있다”며 “관객이 있는게 행복하지만, 이런 포맷의 공연들이 앞으로 새로운 공연문화로 자리잡을 것 같아서 어색하다 생각 안하려고 노력중이다”라고 했다.

국카스텐은 “날씨가 추워지고 있어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줄 노래를 선물하겠다”며 ‘Toddle(토들)’을 열창했다.

누리꾼들은 “우리가 함께 있어 덜 어색한 거다”, “우리도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하겠다”며 호응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졌다.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강우진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