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소유통물류단지 조성 시급…지역 도소매업체 85% 참여 의향
인천 중소유통물류단지 조성 시급…지역 도소매업체 85% 참여 의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의 공동배송 역할을 해낼 ‘중소유통물류단지’ 조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인천시와 인천연구원 등에 따르면 지역 내 전체 산업 중 도·소매업과 운수·창고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36.2%에 달하고, 이들 업종의 대부분은 소상공인으로 이뤄져 있다.

하지만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을 위한 지역거점 물류터미널은 부족하다. 종전의 물류터미널 등은 20년 이상이 지나 낡은 데다, 창고 또는 화물차 주차장 등으로 쓰이고 있다.

특히 소상공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은 인천 중소유통도매물류센터는 중·동·미추홀구 지역만 사용할 수 있고, 인천 전체의 소상공인을 위한 공동도매물류센터는 전혀 없다. 또 중소유통도매물류센터는 창고 및 보관시설이 부족하고 도심에 있어 대형 화물차량의 진·출입 불편 문제 등에 따른 이용 실적도 저조하다.

이와 함께 인천연구원이 지난 6~7월 지역 내 중소기업 유통·물류 관련 도·소매업 종사자 9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5%는 ‘물류비가 부담된다’고 답변했고 현재 이용 중인 물류시설·서비스의 불만족이 무려 53%에 달했다. 이어 만약 인천에 중소유통물류단지를 건립하면 85.1%가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물류단지 입주에 따른 낮은 임대료 수준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연구원은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중소유통물류단지 조성에 따른 지역 도·소매업의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 도매업의 공동구매·유통·물류 활동 등을 한 데 모아야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SSM) 등과의 경쟁구도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인천연구원은 중소유통물류단지를 만들면 종전 중소유통물류센터를 유지한 채 새로운 단지를 만들 것인지, 또는 확장·이전하는 형태로 할지 등에 대한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소유통물류단지는 종전 유통·물류시설 중 기능 상실한 곳을 지정하면 시기를 앞당길 수 있는 것과 소규모 유통·물류시설을 지역 내 거점형으로 여러 곳을 만들어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강동준 연구위원은 “중소유통물류단지 조성 후 도·소매업 소상공인에게 컨설팅 지원 등이 꼭 필요하다”며 “시는 물류시설에 대한 물류·경영에 전문화 및 안전에 대한 관리·감독 등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