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황사 발원…21일 경기지역 미세먼지 ‘나쁨’ 주의
중국에서 황사 발원…21일 경기지역 미세먼지 ‘나쁨’ 주의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0. 10. 20   오후 6 : 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황사. 연합뉴스

중국에서 황사가 시작돼 이틀간 경기지역에도 영향이 미칠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은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지역에서 이날 황사가 발원했다고 밝혔다. 황사는 21일 오후 9시께 인천 백령도로 유입되기 시작해 22일 새벽부터는 경기도를 비롯한 중부지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PM10)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올해 황사가 관측된 것은 수도권을 기준으로 지난 2, 4, 5월 각각 한 차례씩 총 3번이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21일 오전 수도권의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고 관측했다. 22일에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수도권은 오후에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류의 흐름에 따라 영향을 받는 지역과 황사의 농도가 달라질 수 있으니 추후 예보를 참고해달라”고 밝혔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