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문화재 심의위원 부자격자 논란… 공무원은 제보자 색출 협박발언 물의
안성시 문화재 심의위원 부자격자 논란… 공무원은 제보자 색출 협박발언 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문화재 심의위원 선정을 놓고 부적격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안성시 담당 공무원은 문제를 제기한 제보자를 색출하기 위해 특정인에게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말썽이다.

22일 안성시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14일 향당무 보전과 전승 지원을 위한 무형문화재 심의위원을 선정했다. 심의위원은 시가 구두상으로 어떠한 자격여건이나 인성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예총 관련 지인을 섭외해 추천받았다.

문화재 심의위원은 부시장, 국장, 과장 등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예총회장,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문화원장, 무용관련 협회 종사자 등 모두 8명이다.

이 과정에서 시는 안성시 예총연합회에서 탈퇴한 A 단체장을 심의위원으로 위촉해 예총 회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또 A 단체장은 지난 2018년 단체 내부 갈등으로 명예훼손 등 법적 소송에 휘말렸던 전력이 있어 심의위원으로 부적격하다는 주장이다.

시는 이러한 A 단체장과 회원 간의 내부 갈등, 예총탈퇴 단체임을 사전에 알고도 심의위원으로 위촉해 논란을 키웠다.

이런 가운데 B담당 공무원은 사태 해결보다는 심의위원 부적격 문제를 제보한 제보자 색출에 나서 빈축을 사고 있다.

B담당 공무원은 C지역 예술인에게 전화를 걸어 ‘누가 언론에 제보했느냐?’‘언론에 보도되면 가만히 안 있겠다’며 협박성 발언을 했다.

C지역 예술인은 “담당 공무원의 협박성 발언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구토증세까지 생겨 교육장에 있다가 집으로 귀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B담당 공무원은 “조례에 따라 심의위원을 구성하고자 전문가를 통해 A단체장을 추천 받았다”고 해명했으나 제보자 색출 관련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논란이 된 A 단체장은 “예총 탈퇴와 명예훼손 소송 등은 인정한다”며 “시가 심의위원을 해 달라고 해서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 공무원의 부적절한 근무행태가 도마위에 오르면서 지역 예술인들 사이에서 김보라 안성시장의 직원 관리 감독이 무능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