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올해 가을 들어 제일 춥다…“아침 최저기온 영하 3도”
이번 주말, 올해 가을 들어 제일 춥다…“아침 최저기온 영하 3도”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0. 10. 23   오후 6 : 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일인 24일은 올해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되겠다.

기상청은 23일 경기북부지역 등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는 24일은 아침 기온이 3~4도가량 더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25일에는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져 서리가 내리거나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주말 아침 최저기온은 24일 영하 3~11도, 낮 최고기온은 13~18도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다. 25일에는 다소 추위가 풀려 아침 최저기온 0~12도, 낮 최고기온 17~21도를 보이겠다.

이번 추위는 24일을 절정으로 차차 풀릴 예정이지만,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복사냉각에 의해 내륙지역의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르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낮게 떨어지겠으니 노약자는 체온 유지에 신경 써달라”며 “당분간 대기가 건조하고 강풍이 부는 만큼 산불이나 각종 화재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희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