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전곡상권 상권진흥구역 40억 공모사업 선정
연천군, 전곡상권 상권진흥구역 40억 공모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사진=연천군 전곡전통시장.

연천군 전곡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포함하는 ‘전곡상권’이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지정사업’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향후 4년간 전곡상권 활성화를 위해 1년에 10억원씩 총 40억원이 투입된다.

전곡상권은 연천 인구 중 절반이 넘는 54.7%가 유입되는 곳으로, 군 경제의 핵심권역이다. 또 전곡버스터미널은 물론 전철 1호선 연장을 앞두고 있는 교통요충지임과 동시에 인근에 선사유적지, 한탄강 주상절리, 유명 캠핑장 등 풍부한 관광시설고 갖추고 있다.

군은 이번 상권진흥구역 지정으로 특화 상징물 조성, 특화테마거리 조성, 거리 디자인, 구석기 야시장 특화거리 조성 등 환경개선 사업과 함께 4개 특화테마거리 조성, 야시장 및 청년점포 지원, 전통시장 문화공연 등 점포 경쟁력 강화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한탄강 유네스코, 재인폭포와 연계된 최고의 ‘관광형 상권진흥구역’ 실현과 특화상권 육성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권진흥구역 내 전곡전통시장, 첫머리거리, 중앙상가, 로데오거리 총 4개상권 상인회도 “고객 수요변화와 코로나19 극복에 맞춘 적극적인 노력과 화합이 이뤄 낸 결과”라며 크게 환영하고 있다.

김광철 연천군수는 “코로나19로 심각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전곡상권에 활기를 불러 일으키겠다”면서 “무엇보다 내실있는 사업 수행을 통한 지속가능한 상권 기반을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