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조문 행렬… 정ㆍ재계 인사 방문 줄이어
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조문 행렬… 정ㆍ재계 인사 방문 줄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 이틀째인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오전부터 삼성 전ㆍ현직 사장단을 시작으로 정부 장관들과 여야 지도부, 재계 총수ㆍ경제단체장, 주한 외국 대사들까지 다녀가며 종일 빈소가 북적였다.

오전 9시께에는 이 회장 입관식이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및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유족은 전날 이 회장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외부 조문ㆍ조화를 사양한다고 밝혔으나, 정ㆍ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져 제한적으로 조문을 받고 있다.

첫 조문객은 삼성 전ㆍ현직 고위 임원들이었다.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ㆍ진교영ㆍ박학규 사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이 회장과 오래 호흡을 맞췄던 권오현 삼성 고문, 삼성전자 사장 출신 황창규 KT 회장 등도 차례로 빈소를 찾았다.

주요 정ㆍ재계 인사들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정치권과 정부에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삼성전자 출신 양향자 민주당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다녀갔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발걸음했다. 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빈소를 찾아 자국 정부의 애도를 전했다.

한편 비공개 가족장이라는 방침에 따라 장례식장 로비 전광판에 이 회장 부고 알림도 공개되지 않았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전 일찍부터 국내외 취재진 200여명 이상이 몰렸고, 조문객도 끊이지 않았다.

이 회장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