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서 친구와 부딪혀 다친 5살 어린이 2일만에 숨져
어린이집서 친구와 부딪혀 다친 5살 어린이 2일만에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놀던 5세 남자아이가 숨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께 인천 연수구 연수동의 한 어린이집 마당에서 놀던 A군(5)이 다른 남자아이와 충돌해 사망했다. 당시 A군은 넘어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혀 크게 다쳤다. 이후 A군의 부모가 곧장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치료 2일만인 지난 23일 숨졌다.

경찰은 A군 부모의 요청에 따라 해당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어린이집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고 경위와 어린이집 과실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가 있기 전 A군은 별도의 지병이 없었고, CCTV 화면상 다른 인물이 사고에 개입한 정황도 없다”며 “약 1개월 후 부검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그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