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비상근 이사장에 업무추진비 등 수억원 지급…"적절성 여부 조사 필요"
인천대, 비상근 이사장에 업무추진비 등 수억원 지급…"적절성 여부 조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인천대학교가 비상근인 이사장에게 수천만원의 업무추진비 등 수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대가 최용규 현 이사장과, 김학준 전 이사장(2017년 1월 취임) 등 2명에게 지원한 돈만 2억4천만원에 달한다.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포항 남·울릉)이 확보한 자료를 보면 인천대는 2017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업무추진비 6천300만원, 차량 렌트 및 기사 포함 유지비 1억8천만원 등 2억4천만원의 편익을 이들에게 제공했다.

업무추진비의 상당액은 인천이 아닌 서울소재 힐튼호텔, 롯데호텔 등의 음식점에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대 측은 자체 규정에 따라 이사장의 활동비를 지원할 수 있고, 이를 근거로 이사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이사장에게 업무추진비를 지급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 의원은 “지난 4년간 2명의 이사장에게 지급한 이사회 회의 참석 수당만 2천만원인데, 업무추진비를 추가로 주는 건 과도한 혜택”이라고 지적했다. 인천대와 같은 국립대 법인인 서울대학교 이사회는 비상근 이사장에게 업무추진비는 물론 관용차량도 지급하지 않는다.

김 의원은 “올해 인천대에 출연한 국비예산이 950억원에 달하는데, 자체규정을 입맛대로 해석해 교육에 쓰일 국민의 세금을 낭비하고 있다”며 “예산 편성의 적절성 여부에 대한 조사와 환수여부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날 열린 인천대 이사회에서는 총장추천위원회의 규정을 개정해 총장 선출시 구성원(교수, 교직원, 학생)의 정책평가 비중을 100%로 늘리는 방안을 가결했다. 또 지난 총장 선거 파행 논란을 의식한 듯 총추위에서 총장 후보자의 순위를 정하도록 한 규정을 삭제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