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집단감염’ 재활전문 병원 격리 모두 해제
의정부 ‘집단감염’ 재활전문 병원 격리 모두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는 27일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재활전문 병원인 마스터플러스병원 관련 격리조치를 모두 해제했다.

5층 병동에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된 환자와 보호자 37명이 전날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을 끝으로 마스터플러스병원 관련 집단감염 상황은 마무리됐다.

이들은 이날부터 귀가하고 일부는 재활병원에 재입원할 예정이다.

의정부시가 집계한 지난 6∼25일 이 병원 관련 확진자는 모두 68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서울과 양주 등지에서 양성으로 판정된 5명까지 포함해 73명으로 집계했다.

진단 검사받은 인원만 1천748명에 이른다.

이 병원에선 지난 6일 환자와 보호자 등 8명이 한꺼번에 양성으로 판정된 뒤 확진자가 속출하자 입원 병동인 3∼5층을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하고 병원 전체에 대한 임시 폐쇄(집중관리업소)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환자와 보호자, 간병인, 의료진, 직원 등 565명을 전수 검사했으며 음성으로 판정되더라도 계속 격리해 최대 5차례 검사했다.

재활병원 특성상 공간이 한정된데다 환자가 이동할 때 보호자나 간병인 등의 도움이 필요한 만큼 접촉이 많아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코로나19가 잠복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자 방역대를 확대, 접촉자와 이 병원 방문자 등 1천100여명을 추가로 진단 검사했다.

보건당국은 지난 19일부터 확진자가 눈에 띄게 줄자 단계적으로 격리 조치를 해제했다. 집단감염 원인은 역학조사 결과 연관성이 적어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