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지원농악, 제13회 청소년민속예술제’ 우수상 수상
‘광지원농악, 제13회 청소년민속예술제’ 우수상 수상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0. 10. 27   오후 5 : 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민속제

광주문화원(원장 이창희)이 ‘제13회 경기도 청소년민속예술제’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광주문화원은 ‘광지원농악, 지역문화의 역사를 잇다’라는 주제로 역대 광주중앙고 풍물반 학생들의 활동을 중심으로 광지원농악의 태동부터 발전까지 모든 전개과정을 인터뷰와 함께 영상물에 담아냈다.

이미 수차례 실력이 입증된 바 있는 광지원농악은 주최 측의 취지대로 지역축제로의 확대 가능성을 제시하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상은 광주중앙고 풍물반 출신으로 초대 시립광지원농악 단원이기도 했던 컬쳐임팩트의 남진우 대표가 맡아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광지원농악의 우수성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제작했다.

민성기 광지원농악보존회장은 “지역문화를 학생들이 잘 알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광지원농악을 복원하게 됐다”며 “광지원농악이 지역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