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동, 영화 '종이꽃'서 노숙자 변신해 존재감 과시
김세동, 영화 '종이꽃'서 노숙자 변신해 존재감 과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세동. 여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세동. 여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세동이 영화 '종이꽃'(감독 고훈)에서 노숙자로 변신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22일 개봉한 '종이꽃'은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진 아들과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이 옆집으로 이사 온 모녀를 만나 잊고 있던 삶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세동은 극 중 노숙자 대표 강씨 역을 맡았다. 성길 역의 안성기와 영화 속에서 국숫집 사장 장선생의 장례문제로 초반에는 서로 대립하다가 후반에 화합하며 큰 감동을 주는 캐릭터이다.

김세동은 오랫동안 갈고 닦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노숙자 캐릭터의 재미와 감동을 살려 웃음과 눈물을 선사했다.

영화 '송어'로 데뷔한 김세동은 이후 영화 '복수는 나의 것' '연가시' '신의 한수' '7번방의 선물', 드라마 '하이에나' 등에 출연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