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부동산법 여파…서울 거주자 올해 경기도 아파트 매입건수 ‘역대 최다’
새 부동산법 여파…서울 거주자 올해 경기도 아파트 매입건수 ‘역대 최다’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11. 11   오후 5 : 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울시민이 역대 가장 많은 경기도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서울 거주자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은 3만3천695가구로,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많았다.

서울시민들은 고양시 소재 아파트를 많이 샀다. 예년에는 1∼9월 매입 건수가 평균 2천202가구였지만 올해는 4천246가구를 사들이면서 평균의 1.9배에 달했다. 남양주시 아파트 매입도 증가 폭이 컸다. 서울시민들은 1∼9월에 평균 1천659가구를 매입했지만, 올해는 3천436가구로 평균치의 2.1배로 뛰었다. 1∼9월 평균 822가구였던 김포시에서도 올해에는 서울시민이 2천995가구를 사들여 증가 폭(3.6배)이 가장 큰 지역으로 조사됐다.

고양시와 남양주시에 서울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입이 몰린 이유는 고양선과 별내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ㆍB 등의 교통 호재가 있고, 3기 신도시 공급도 예정돼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를 이용하면 서울 여의도까지 이동이 수월한 데다, 지난 6ㆍ17부동산 대책 발표 때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돼 서울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입 풍선효과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에 따른 전세 매물 부족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주택 공급 부족으로 전셋값과 매맷값이 앞으로도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은 갈수록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