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 보는 경기] 분당수서로 통행 속도 가장 느렸다
[데이터로 보는 경기] 분당수서로 통행 속도 가장 느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일반·고속국도 24개 분석

‘교통 체증’. 경기도민에겐 떼려야 뗄 수 없는 단어다. 수도 서울을 향하는 길목인데다 전국 각지를 연결하는 국도, 지방도 등이 뻗어 있어 출퇴근, 주말 차량 흐름은 느려지기 일쑤다. 경기지역의 경제가 발달하는 만큼 교통 체증도 늘어나고 있다.
27일 본보 데이터텔링팀은 경기도교통정보센터의 자료(2010~2019년)를 토대로 경기지역 일반국도 16개와 고속국도 8개의 구간별 차량 흐름을 평일ㆍ주말 오전(7~9시)ㆍ낮(12~14시)ㆍ오후(17~19시)로 나눠 분석해 봤다. 그 결과 가장 극심한 정체현상을 보인 곳은 분당수서로였다.

퇴근길 30㎞/h 이하, 서울 가는 길목마다‘ 거북이 운행’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에서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동까지를 잇는 분당수서로 28개 구간의 평일 출근길(오전 7~9시) 평균속도는 2010년 47.9㎞/h에서 2019년 42.2㎞/h로 약 5.7㎞/h 감소했다. 퇴근길 평균 속도는 2010년 51.6㎞/h에서 2019년 39.2㎞/h로 약 12.4㎞/h나 느려졌다.
분당수서로 구간을 시간대로 분석하면, 평일 오전 중 가장 교통이 집중된 곳은 백현환기소삼거리~백현 지하차도사거리 상행 구간이었다. 2010년 67.7㎞/h에서 2019년 28.8㎞/h로 속도가 급감했다. 성남 서현역과 수내역, 정자역을 중심으로 대형 멀티플렉스와 백화점, 아파트 단지가 밀집하면서 교통량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평일 퇴근길(오후 5시~7시) 교통량이 가장 집중된 구간은 금곡주요삼거리~금곡IC사거리 하행 구간이었다. 10년 새 퇴근길 통행속도가 51.7㎞/h(78.1㎞/h→26.4㎞/h)나 느려졌다.
경기지역 일반국도도 고속국도와 마찬가지로 차량 흐름 변화가 뚜렷했다.
도내 16개 일반국도 가운데 주말과 평일을 포함해 평택과 안성, 용인, 가평을 연결하는 45호선의 덕성교차로~운천교차로 4.2㎞ 상행 구간이 10년 전과 비교해 차량 통행속도가 가장 빨라졌다. 이 구간은 오전 통행속도가 2010년 36㎞/h에서 2019년 89.7㎞/h로 변하며 교통 흐름이 가장 원활해진 곳으로 나타났다.
주말 차량 통행 속도는 나들이객의 발길을 뚜렷이 보여줬다.
포천과 강원도를 연결하는 87호선 내 포천 고인돌사거리~포천 진목4리 3.1㎞ 하행 구간의 주말 오전 통행속도는 74.6㎞/h→17.3㎞/h(-57.3㎞/h)로 변화하며
도내 일반국도 가운데 통행속도가 가장 더뎌졌다. 진목4리 부근에 골프장과 승마장 등이 있어 나들이객과 스포츠 등을 즐기려는 인파가 몰린 탓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도내 도로에서는 늘어난 교통량 만큼 교통사고도 끊이지 않았다. 최근 10년간 경기도 내 교통사고가 48만7천여건이 발생, 1시간에 8.7명꼴(총 사상자 76만5천여명)로 죽거나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31개 시·군 전체에서 매년 1건 이상의 사망사고가 발생했고 지역별로는 가평군이 교통사고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27일 경기일보 데이터텔링팀이 경기도교통정보센터의 최근 10년치(2010~2019년) 교통사고 자료의 세부내역을 정리한 결과,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총 76만 5천399명(사망 8천640명, 부상 75만6천759명)이다.
2010년 7만1천820명에서 2019년 8만5천139명으로 사상자 규모는 매년 커졌지만, 사망자는 62% 수준(2010년 1천2명→2019년 631명)으로 줄었다.

 

시·군별 사상자 규모는 인구가 많은 지역일수록 컸다. 10년간 총 교통사고 건수는 수원시(4만7천143건), 고양시(3만6천759건), 성남시(3만4천466건) 순으로 많았다. 연천군이 1천991건으로 가장 적었다.
총 사상자 역시 수원시(7만343명), 고양시(5만6천25명), 성남시(5만2천932명) 등의 순으로 많았고 연천군(3천292명)이 가장 적었다. 총 사망자 집계에서는 평택시(612명), 화성시(606명), 고양시(529명) 순으로 인구 순위와 다소 차이를 보였다. 사망자가 가장 적게 발생한 지역은 과천시(29명)다.
교통사고에 가장 취약한 곳은 가평군이었다. 총 교통사고와 총 사망자를 올해 인구로 나눴을 때 가평군은 인구 1인당 교통사고 발생률 0.0613, 사망자 0.0023으로 도내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인구 비례별 교통사고가 가장 낮은 군포시(교통사고 0.0258·사망자 0.0003)와 비교하면 2.3배, 7.6배 격차가 난다.
10년치 지역별 교통사고위험도(사고 건수를 사망·부상자와 비교해 교통사고 발생 시 위험성을 도출) 조사에서도 가평군의 평균이 5.91로 가장 높았다. 가장낮은 곳은 부천시(4.42)다.
이처럼 가평군이 다른 시·군보다 위험도가 높게 나온 이유는 과거 주요 지점에서 빈번한 중·대형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2010년 가평 대성휴게소 앞에서만 28건의 사고가 발생해 16명의 사상자(사망 1·중상 15명)가 발생했으며 2012년엔 청평중 삼거리에서 23건의 사고로 중상자만 5명이 나왔다. 또 2018년 가평오거리에서는 4명의 중상자가 발생했다. 다만 가평군은 교통사고위험도가 10년 사이 가장 좋아진(6.2에서 5) 곳으로 나타나 개선 상황은 긍정적이다.
이밖에 도내 주요 사고 지점은 △2011년 안산시 중앙역앞 삼거리~중앙초앞 사거리(78건·중상 26명) △ 2014년 성남시 수정경찰서 삼거리~탄리사거리(77건·사망 1명·중상 24명) △2011년 용인시 양지2교 앞(62건·사망 1명·중상 24명) △2011년 김포시 신곡리 A아파트 앞 사거리(62건·중상 22명) △2018년 광주시 역동 시장입구 교차로(40건·중상 10명) 등이 있다.

 

글_데이터텔링팀(정자연·정민훈·여승구·이연우·손원태기자) 사진_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