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경기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완주 박소영씨
[제18회 경기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완주 박소영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자신과의 싸움, 새로운 묘미 만끽한 언택트 레이스"
'제18회 경기마라톤 언텍트레이스대회' 삼일째인 14일 오전 박소영씨가 하프코스를 완주 한 뒤 메달을 들고 동탄마라톤클럽 동료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제18회 경기마라톤 언텍트레이스대회' 삼일째인 14일 오전 박소영씨가 하프코스를 완주 한 뒤 메달을 들고 동탄마라톤클럽 동료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15일 오전 제18회 경기마라톤대에서 하프코스를 1시간29분40초로 완주한 박소영씨(42ㆍ화성시)는 결승선에 도달한 후 완주 기쁨이 가득했다. 박씨는 화성시 동탄 노작호수공원을 시작으로 오산천을 거쳐 다시 출발점으로 돌아와 하프코스를 완주했다.

지난해 10㎞ 일반부 연대별 1위 입상을 했던 그는 “다른 사람과의 치열한 경쟁이 아닌 자신만의 싸움이었다”며 “평소에 주의 깊게 보지 못했던 풍경들을 둘러보며 달릴 수 있는 것이 언택트 마라톤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박씨는 “정해진 코스가 아닌 흙길 등 자유로운 코스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나만의 페이스에 맞춰 즐기면서 달릴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동탄마라톤클럽에 소속 돼 올해로 7년차 마라토너인 그는 “지난해 연대별 1위였지만 전체 순위는 4위였다. 페이스 조절이 안돼 아쉬웠다”며 “올해는 훈련을 강화해 다시 도전하게 됐다”고 대회 참가 이유를 말했다.

7년 전 육아에 지친 박씨는 마라톤을 알려준 아버지의 권유로 매년 여러 지역에서 열리는 각종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이제는 병으로 누워계신 아버지에게 마라톤의 기쁨과 영광을 전하기 위해 매주 달리고 있단다.

그는 요일별로 코스와 훈련 강도를 정하며 매일 자신만의 페이스를 유지해 달리는 것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비결이라고 밝혔다.

김은진 기자

 


관련기사
‘제18회 경기마라톤대회’ 2천여명 3일간 언택트 레이스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제약을 받아온 달림이들의 뜨거운 열정이 코로나 극복 염원으로 승화됐다.수도권 최고의 마라톤 축제인 ‘제18회 경기마라톤대회 언택트 레이스’가 13~15일 3일간 전국 각지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경기일보가 주최하고, 수원시육상연맹ㆍ스포맥스 공동 주관, 경기도체육회ㆍ수원시ㆍ화성시ㆍ MK글로리아가 공동 후원한 이번 대회는 사전에 안내된 수원 광교 신대저수지, 팔달산 둘레길, 서호저수지, 화성종합경기타운, 화성 장지천을 비롯 전국 각조지의 공원과 호수, 천변길, 학교 운동장 등 다양한 장소의 자유코스에서 열렸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