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모범운전자회 김희정 회장… 모두가 안전한 세상 위해 끝까지 노력
동두천시 모범운전자회 김희정 회장… 모두가 안전한 세상 위해 끝까지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교통정리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갈 생각입니다. 봉사를 통해 얻는 행복이 더 크기 때문이지요.”

김희정 동두천시 모범운전자회장(62)은 무려 34년이 넘는 세월동안 교통봉사에 참 행복을 느끼며 아름다운 인생을 살아왔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어차피 한 세상”이라고 강조하는 김 회장이 모범운전자회와 인연을 맺은 건 지난 1986년 부터다.

노란 완장이 보기 좋았고 남을 위해 나서는 성격으로 돈으로 하는 봉사보다 몸으로 실천하는 봉사를 하고 싶어 모범운전자회에 뛰어들었다.

이렇게 시작된 봉사는 최근 공식집계된 기록으로 3천500시간을 넘겼다. 이제는 뼈속 깊이 스며들어 교통봉사는 일상이 됐다. 개인택시, 버스, 화물차 등을 몰며 모범운전자회에 가입한 회원 54명의 경조사를 직접 챙기고 단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같은 김 회장의 노력은 결과로 증명됐다. 동두천시 모범운전자회가 지역 내 우수 봉사단체로 우뚝서게 된 것. 김 회장은 “소중한 시간 함께 사랑하고 이해하며 더불어 살자”를 강조했다.

모범운전자회는 올바른 도로 주차문화와 질서정연한 지역사회만들기, 환경정화활동, 겨울철 도로 제설작업 등을 대표적 봉사활동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주요도로 배수로 점검 및 배수구 퇴적물 제거활동, 혹서기 무더위쉼터(경노당) 점검, 풍수해 감시단 활동 등 시민불편 최소화에 앞장서는 개인적인 선행도 귀감이다.

이같은 공적이 인정돼 김 회장은 경찰청장, 경기지방경찰청장 표창과 함께 교통약자ㆍ교통유공 경기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김 회장은 “모두가 안전한 세상을 위해 목숨이 다하는 날까지 노력하겠다”며 웃어보였다.

▲ 1020 모범운전자 회장 인터뷰 (8)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