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법·선거법 위반 혐의' 김선교 첫 공판…공소사실 부인
'정치자금법·선거법 위반 혐의' 김선교 첫 공판…공소사실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된 국민의힘 김선교 국회의원(여주·양평)이 첫 공판에서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부장판사 이병삼) 심리로 19일 오전 10시 열린 1차 공판에서 김 의원 측은 ”공소 사실을 전체적으로 부인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변호인은 ”검찰이 제시한 공소사실 증거가 직접 증거가 아니고 대부분 추정에 근거한다“며 ”양평군수 3선을 한 피고인이 무리한 일을 할 동기가 전혀 없고 제보자의 진술도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도 변호인의 의견과 대동소이하다고 재판부에 답했다.

김 의원은 법정에 들어가기 전 ”저는 전혀 모르는 일이다.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4ㆍ15 총선을 앞둔 지난 3∼4월 연간 1억5천만원으로 정해진 후원금 액수를 초과해 모금하고 현금 후원금에 대한 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은 혐의로 지난달 8일 재판에 넘겨졌다.

불법 모금한 후원금 등을 선거비용으로 쓰면서 공직선거법이 정한 선거비용인 2억1천900만원을 초과해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김 의원의 선거운동원 등 56명도 함께 기소됐는데 이들은 하루에 1인당 받을 수있는 최고 금액인 7만원을 초과한 수당을 받은 혐의다.

2차 공판은 다음달 3일 오후 2시 열린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