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지하철 4호선 연장구간 터널 붕괴사고...작업자 1명 사망
남양주 지하철 4호선 연장구간 터널 붕괴사고...작업자 1명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밤 남양주시 오남읍 지하철 4호선 연장구간 공사터널에서 붕괴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1명이 사망했다.

21일 남양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20일 저녁 11시 49분께 남양주 오남읍의 지하철 4호선 연장 공사 구간 내 60미터 가량의 지하터널에서 붕괴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1명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구조대를 급파해 2시간가량 구조작업을 벌여 21일 오전 1시 41분께 매몰된 작업자인 구모씨(48세)를 발견했으나 이미 숨진 뒤였다.

붕괴 사고는 지하터널 현장에서 4명의 작업자가 돌을 제거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던 중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구씨와 함께 일했던 다른 작업자들은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 있던 작업자들과 현장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남양주=심재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