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화물차 공영주차장 이용률 46%…외곽은 기피
용인시 화물차 공영주차장 이용률 46%…외곽은 기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화물자동차의 도심 내 불법 주차를 줄이기 위해 운영 중인 공영주차장 13곳의 이용률이 40%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t 이상의 사업용 화물차는 별도의 차고지를 해당 지자체에 등록해 이용해야 하지만, 화물차 운전자는 공영차고지가 멀다는 이유로 도심에 불법으로 주차하는 실정이다.

22일 용인시의 화물자동차 공영주차장 운영현황에 따르면 시가 확보한 화물차 주차공간은 478면이지만, 실제 화물차가 주차하는 면수는 218면(45.6%) 수준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국·공유 유휴부지를 활용하거나 학교·교회 협조를 얻어 화물차 공영주차장 13곳을 조성했다.

땅값이 비싼 도심 내 주차장을 만들기가 현실적으로 어렵자 민간이 보유한 부지를 주차공간으로 활용하는 일종의 주차장 공유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용인미르스타디움처럼 도심에 가까워 접근성이 좋은 공용주차장은 80면이 모두 꽉 차지만, 시내에서 먼 용인평온의숲은 200면 가운데 19면만 이용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무래도 화물차 운전자가 집 근처에 주차하기 때문에 도심과 외곽 주차장 간 이용률 차이가 클 수밖에 없다”면서 “운전자들에게 공영주차장 이용을 독려하고 도심 공영주차장 확보를 위해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시는 더 많은 화물차 공영주차장 확보를 위해 처인구 포곡읍에 있는 테마파크 에버랜드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내년에는 고가도로 밑 공유지와 학교 내 유휴부지 등 5곳에 추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불법 주차된 화물차에 대한 단속과 계도활동 등도 이어가기로 했다.

용인시에 등록된 1.5t 이상 화물차는 6천300대이고 화물차에 대한 불법 주차단속 건수는 월평균 40대, 계도 건수는 300대 등이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