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포승지구 7억달러 투자유치 성공...亞물류산업 거점 조성
경기도, 평택 포승지구 7억달러 투자유치 성공...亞물류산업 거점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지구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해 경기도의원, 양진철 경기경제청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및 협약기관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지구에 물류 외국인투자기업 5개사로부터 총 6억7천600만달러(한화 약 7천5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서해안시대 신성장동력 산업의 글로벌 거점 조성을 위해 노력한 성과로, 경기도와 평택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언텍트 경제 활성화를 뒷받침할 물류산업의 거점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경기도는 23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경기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지구 투자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장선 평택시장,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 김구영 이에스알켄달스퀘어㈜ 대표, 박상복 주식회사 판아시아로지스틱 한국대표, 케네스 맥 하베스트홀딩스 대표, 최제동 CMS CHEM 대표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이에스알켄달스퀘어, 이케아 코리아, 판아시아로지스틱, 하베스트 홀딩스, CMS CHEM은 총 6억7천600만달러를 투자하고, 730여명(총 취업유발효과 6천691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경기도 경기경제자유구역청과 평택시는 시설 건축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와 준공 시까지 발생하는 고충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선다.

도는 이번 투자 유치로 포승지구의 산업시설용지 분양률은 현재 28%에서 45%로 상승하며, 연말까지는 물류용지 55만5천975㎡의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스알켄달스퀘어는 지난 4월 조성한 네덜란드 연기금 APG와 캐나다 연기금 CPPIB, 홍콩 물류개발 플랫폼 전문기업 ESR이 공동으로 조성한 10억달러 규모 투자펀드 중 3억달러를 평택 포승지구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 이케아 코리아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체 물류창고를 건축, 온ㆍ오프라인 고객 주문배송 뿐 아니라 수도권 접점 제품 공급을 담당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다목적 자동화 복합물류센터를 계획하고 있다.

CMS CHEM은 자동차로부터 완구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ABS(고부가합성수지) 첨가제를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하는 기업으로, 포승지구를 거점으로 동아시아 시장 확대에 나선다. 하베스트홀딩스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수입한 식자재를 국내로 들여오며, 판아시아로지스틱은 동남아시아의 청과물을 냉동 또는 냉장으로 수입할 예정이다.

정장선 시장은 “투자를 결정해 준 모든 기업에 감사드리며, 평택시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해 조기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코로나19로 디지털산업이 중심이 되는 시기가 앞당겨져, 물류산업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평택에 세계 유수기업들이 입주하는 만큼 우리 경기도가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