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어린이집 2곳 환자들…용인 키즈카페발 ‘n차 감염’ 추정
부천 어린이집 2곳 환자들…용인 키즈카페발 ‘n차 감염’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어린이집 2곳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들은 용인 키즈카페에서 시작된 ‘n차 감염’ 확진자들로 추정됐다.

23일 부천시에 따르면 전날 중동 어린이집 2곳에서 나온 확진자는 16명으로 이들 중 4명은 교사이며 나머지 12명은 10대 미만 원생이다.

이들 어린이집의 지표 환자는 교사 A씨(부천 446번)로 조사됐다.

이들 어린이집 중 1곳에 근무하는 A씨는 앞서 서울 구로구 환자와 접촉했는데 이 서울 환자는 감염이 확산한 용인 키즈카페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후 다른 어린이집 교사인 B씨(부천 443번)와 접촉했으며 가족 3명(부천 449∼451번)과도 접촉했다.

또 근무지인 어린이집에서 다른 교사 2명·원생 9명 등 11명과 접촉했다.

B씨 역시 자신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다른 교사 2명·원생 3명 등 5명과 접촉했다.

이들 어린이집 2곳의 교사 4명·원생 12명 등 16명은 모두 전날 확진됐다.

결국 A씨는 용인 키즈카페에서 시작된 ‘2차 감염’ 환자이며 어린이집 교사·원생·가족 등 나머지 환자 20명은 ‘n차 감염’ 환자인 셈이다.

방역당국은 이들 어린이집 2곳을 전수 조사하고 있지만 이날 현재까지 추가 환자는 나오지 않았다.

부천시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지인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감염과정의 세부 내용은 좀 더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