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2021년 노인일자리-다문화가정 연계사업 나서
인천 부평구, 2021년 노인일자리-다문화가정 연계사업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가 노인 일자리와 다문화가정을 연계한 사업에 나선다.

23일 구에 따르면 부평구 노인인력개발센터는 최근 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하고 2021년도 노인 일자리 사업과 ‘다문화가정 자녀학습 도우미 사업’을 연계해 운영하기로 했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교원자격증을 가진 노인과 다문화가정 학생을 연결해 다문화 가정 학생의 학교생활을 돕는다.

다문화 가정 부모가 가정통신문 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생기는 문제들을 노인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애기다. 이 밖에도 숙제나 준비물 등 학교 생활에 필요한 전반적인 지원을 해 다문화가정 내 학생 학습능률 저하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이번 사업으로 노인취업 문제와 다문화가정 자녀의 학습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앞으로도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다문화가족에 대한 지원 및 인식개선 방법을 논의하고, 노인 인력의 사회참여를 유도해 더불어 사는 지역사회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주귀연 구 노인인력개발센터장은 “이번 사업이 역사회에서 점점 비중 있게 다뤄지는 다문화가정과 노인을 연계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