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경기도 감사 문제있어, 협조 못해"
조광한 남양주시장 “경기도 감사 문제있어, 협조 못해"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0. 11. 24   오후 2 :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24일 의정부 경기도북부청 앞 잔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감사의 위법성 문제, 조사 담당관의 인권침해 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하지은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경기도 감사는 부당하다. 협조할 수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히며 경기도를 향한 날을 세웠다.

조 시장은 24일 의정부 경기도북부청 앞 잔디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절차의 위법성 존재 ▲감사 담당자의 인권침해 발언 등 경기도 감사의 절차와 과정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했다.

그는 “지방자치법 제171조는 기초자치단체에 대한 광역자치단체의 사무 감사는 법령 위반에 한정하고 미리 위반사항을 확인하도록 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재 남양주시에 대한 경기도의 포괄적인 감사는 이를 위반, 지방자치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감사 담당 직원들이 특정 광역단체장을 지지하는 댓글은 합법이고 비판하는 댓글은 법률 위반이라는 정치적 편향성을 보였다”며 “남양주시에 대한 경기도의 이번 감사는 위법하다”고 강조했다.

도는 지난 16일부터 ‘특별조사’ 일환으로 내달 4일까지 3주간 일정으로 남양주시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다. 대상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불공정 선정 의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 여부, 공유재산 매입 관련 특혜 의혹 등이다.

남양주시는 도 감사의 절차ㆍ내용상의 문제를 제기하며 지난 23일부터 감사를 거부하고 있다.

이날도 조 시장은 “적법성 확보와 위법성 해소를 위해 더이상 감사에 협조할 수 없다. 조사담당관 직원들은 즉시 경기도로 돌아가 달라”고 목청을 높였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광역 단체와 기초단체는 상하 관계가 아닌 협력 관계”라며 “시장으로서 직원을 보호하고 떨어진 남양주 전 공직자들의 자존감을 높여주기 위해 부당한 행위에 대해선 형사상 조치도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