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비대면 모자보건사업으로 임산부·태아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인천 부평구, 비대면 모자보건사업으로 임산부·태아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가 코로나19로 소외될 우려가 있는 임산부와 태아를 지원한다.

인천 부평구는 비대면 교육과 임산부 필수용품 등을 제공해 임산부의 출산을 돕는 모자보건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로 정보와 소통의 부재 속에서 임산부의 요구에 맞춘 양질의 교육을 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이번사업은 부평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하며 임산부는 비대면으로 등록을 마치면 혜택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임산부는 메일이나 팩스 또는 전화로 보건소에 신청서류를 보내면 된다.

이후 임산부에게 보습크림과 주차스티커, 엠블럼 등을 택배로 보내고 영양제는 대리인을 통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구는 또 지역 내 임신 20주 이상 임산부들에게 임산부 건강교실을 운영한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기존의 대면 집합교육을 인터넷 줌(ZOOM)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했다.

참여자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활용해 수업에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은 오는 26일부터 4주간 매주 목요일에 이뤄진다. 교육에는 태교의 중요성부터 산전체조, 무통 분만법, 아이 돌보기 등 출산 전후 과정에 관한 내용 등을 담는다.

이 밖에도 구는 모유 수유에 어려움을 겪는 수유부나 모유수유 준비를 하고 있는 임산부를 국제모유수유 전문가와 전화연결해 상담 받도록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구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임산부들의 대외 활동이 어려운데 이번 비대면 모자건강 프로그램이 지역의 임산부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비대면 모자보건사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