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공동주택 지역난방 전환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집중
한국지역난방공사, 공동주택 지역난방 전환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사진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수원 매탄 삼성 2차 등 수도권에 소재한 6개 공동주택 입주자 대표와 ‘난방방식 전환 외부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난방방식 전환 외부사업은 공동주택이 난방방식을 중앙난방에서 지역난방으로 전환하면서 감축되는 온실가스(수도권 기준 37% 감축)에 대해 감축량만큼 탄소 배출권을 발급받는 사업이다.

저탄소 사업 추진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으로 지구온난화 방지에 기여하고 4만3천여t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해 공동주택과 17억원 상당의 수익을 공유하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한난 관계자는 “이번 협약 추진으로 사업 이익을 공동주택과 공유함으로써 지역사회 상생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 사업 등 소비자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