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서비스 경기북부 5개 시군과 통합 운영
양주시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서비스 경기북부 5개 시군과 통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기존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 서비스를 경기 북부 5개 시ㆍ군과 연계해 통합 운영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현재 양주시, 의정부시, 포천시, 동두천시, 연천군 등 경기북부 5개 시ㆍ군은 지역 내 고정식ㆍ이동식 CCTV를 통해 단속구역 내 불법 주정차 운전자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단속지역임을 안내하는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 서비스를 각각 시행 중이다.

이들 5개 시ㆍ군은 주요 교통망으로 연결돼 생활권이 비슷하면서도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 서비스를 개별적으로 신청해야 하는 불편과 번거로움 등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양주시 등은 기존 주정차 사전단속 알림 서비스를 통합 운영하기로 협의를 마치고 30일부터 시행에 들어가기로 했다

5개 시ㆍ군 주민들은 기존 서비스 신청시 각각 개인정보 동의절차를 거쳐야 했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가대된다.

다만 사전단속 알림 이후 단속된 경우 문자 수신 여부와 상관없이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찰에 의한 단속이나 스마트폰 신고에 의해 적발된 불법 주정차 차량 등에 대해선 사전알림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경기북부 5개 시ㆍ군과 협력해 운영하는 통합 서비스가 시민들의 교통편의와 주차행정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