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올해 첫 공익지불금 3일부터 지급
인천 강화군, 올해 첫 공익지불금 3일부터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천273농가, 235억1천여원

강화군은 올해 처음 시행되는 기본형 공익직불금 대상 농가를 확정하고 오는 3일부터 지급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기본형 공익직접지급사업 신청을 받은 결과 9천273 농가에서 1만1천250ha을 접수했으며 이행점검을 마치고 기본형 공익직불금 235억1천60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공익직불제는 기존의 직불금 제도를 통합·개편한 것으로, 농업 활동을 통해 환경 보전, 농촌공동체 유지, 식품안전 등의 공익기능을 증진하도록 농업인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직불금은 지급단가 상향으로 대상자들의 수령금액이 개편 이전에 비해 전반적으로 늘어나 그동안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 피해를 겪은 농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공익직불제가 올해 새롭게 바뀐 만큼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정당한 농가가 직불금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농민교육을 시행하고 이에 따른 이행점검사항 등 자격 검증과 이행 점검을 차질 없이 추진해 새로운 제도가 안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