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준공
강화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센터 준공식

강화군이 해양생태 탐조관광의 중심지로 육성키 위해 추진한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이 준공돼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3일 군에 따르면 관내 화도면 사기리 분오항에서 유천호 군수와 신득상 군의회의장, 화도면 기관 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조성 사업 준공식을 했다.

행정안전부 특수상황지역개발 사업으로 추진된 이 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25억원을 들여 저어새 생태 체험을 위한 커뮤니티센터(2층·건축면적 131.56㎡) 신축, 해안 산책로 탐조대, 쉼터 등을 설치했다.

군은 이번 준공으로 마을 앞에 펼쳐진 갯벌에서 서식하는 도요물떼새, 두루미, 저어새 등 계절별 탐조관광과 동막해수욕장, 분오돈대, 함허동천, 정수사, 마니산 등 주변 관광지가 연계돼 침체한 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도의 풍부한 바다 어족자원과 드넓은 갯벌을 이용한 해양생태관광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모두가 풍요로운 강화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센터 준공식 (3)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센터 준공식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