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교대, 총장 직선제 재도입 후 학생에 투표권 주기로
경인교대, 총장 직선제 재도입 후 학생에 투표권 주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교육대학교가 직선제 재도입 후 첫 선거에서 학생들에게 투표권을 주기로 했다.

3일 경인교대에 따르면 직선제를 재도입한 8대 대학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서 교직원뿐 아니라 학생들도 투표권을 갖는다.

반영 비율은 교원 79%, 직원 14.5%, 학생 6%, 조교 0.5%다. 투표권자는 교원이 136명, 직원 123명, 학생 3천여명, 조교 32명 등이다.

경인교대는 5대 총장까지 직선제를 도입해 뽑다가 박근혜 정부의 정책 이후 6~7대 총장을 총장추천위원회 위원들이 평가해 선출하는 간선제로 뽑았다.

그러다 다시 8대인 이번 총장 선거에 직선제를 도입키로 하고, 역대 처음으로 학생들의 투표권을 보장했다.

현재 경인교대 총장 후보에는 김창원 국어교육과 교수, 신영준 과학교육과 교수, 박철희 교육학과 교수 등 3명이 입후보한 상태다.

선거는 계양구선거관리위원회가 위탁해 진행하며 투표는 오는 17~18일 할 예정이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