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재난지원금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경기ㆍ서울ㆍ인천 수도권 상인들 한 목소리
“3차 재난지원금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경기ㆍ서울ㆍ인천 수도권 상인들 한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지역 상인들이 ‘3차 재난지원금은 모든 국민에게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돼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경제 선순환 효과를 누리기 위해선 선별적인 지원보다 보편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경기도상인연합회(회장 이충환)와 서울시상인연합회(회장 편정수), 인천시상인연합회(회장 이덕재)는 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재난지원금 지역화폐 지급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1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돼 경제활성화를 이끄는데 성공했다”면서 “그러나 2차 재난지원금의 경우 선별적으로 지급되다보니 내수활성화나 소비진작 등의 효과가 미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선 사례를 통해 봤을 때 3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지역화폐 형태로 지급돼야 한다”면서 “최근 경기도의원들도 제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명원 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부천6) 등 경기도의회 소속 여야의원 31명은 최근 3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해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한편 내년 예산에 반영된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 예산 3조원은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격상으로 영업상 손실을 본 자영업자ㆍ소상공인 몫으로 한정돼있는 상황이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