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경영환경 올해랑 비슷할 듯”
중소기업 10곳 중 7곳, “내년 경영환경 올해랑 비슷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내년 경영환경이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달 20∼26일 중소기업 500개를 대상으로 ‘경영실태 및 2021년 경영계획 조사’를 한 결과 70.2%는 내년 경영환경이 올해와 유사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보다 악화할 것이라고 응답한 곳은 22.0%였고, 호전될 것으로 내다본 곳은 7.8%에 그쳤다. 올해 전반적인 경영 실적을 100점 만점 기준으로 물어봤더니 평균 68.8점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핵심 경영전략으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 대비 리스크 관리 강화’(53.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올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유용했던 정책(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45.4%가 긴급재난지원금을 꼽았다. 이어 세금 및 4대 보험 등의 감면ㆍ납부유예(35.2%), 중소기업 대출 확대ㆍ만기 연장(32.0%), 고용유지지원금(30.4%) 등이 뒤따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전망이 불확실하다”며 “내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 회복 활력을 위해 획일적인 주 52시간 근무제 등 노동 현안 해소와 함께 내수 활성화, 금융ㆍ세제 지원, 중소기업 판로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