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컨시퀀스오브사운드 선정 '올해의 밴드' 영예
방탄소년단, 美 컨시퀀스오브사운드 선정 '올해의 밴드'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Consequence of Sound '올해의 밴드' 선정 이미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Consequence of Sound '올해의 밴드' 선정 이미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유력 음악 매체 컨시퀀스오브사운드(Consequence of Sound)가 뽑은 '올해의 밴드'에 이름을 올렸다.

컨시퀀스오브사운드는 8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을 '올해의 밴드(2020 Band of the Year)'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해마다 미국 내 뉴스 및 음악, 영화, TV 중심의 온라인 매체에서 주목을 받은 올해의 아티스트와 밴드를 선정, 발표한다.

컨시퀀시오브사운드는 "방탄소년단이 불확실성과 상실감으로 가득했던 한 해에 행복과 희망의 메시지를 가져왔다"라고 설명한 뒤, 한국 가수 최초로 'Dynamite'와 한글 가사로 된 신곡 'Life Goes On'으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연속으로 정상에 오르고, 빌보드 역사상 최초로 '핫 100'과 '빌보드 200' 두 메인 차트에 동시 1위로 신규 진입한 점, 그리고 K-팝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성과들을 조명했다.

컨시퀀스오브사운드는 또 "이처럼 수많은 기록들을 2020년 한 해에 모두 이룬 것은 거의 기적"이라며 "방탄소년단은 그 어떤 그룹보다도 빨리 다섯 장의 앨범을 미국 내 차트 1위에 올려놓았다. 방탄소년단은 '제 2의 비틀즈'가 아닌 '최초의 방탄소년단'"이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올해의 밴드'는  진실성, 인지도, 끈기, 진정성, 음악에 대한 헌신 등을 기준으로 선정해 왔다. 방탄소년단은 이 모든 기준을 충족하고도 남는다"라고 덧붙였다.

컨시퀀스오브사운드는 '올해의 밴드' 선정 기사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인터뷰 영상도 게재했다. 방탄소년단은 인터뷰에서 '올해의 밴드'에 선정된 소감과 새 앨범 작업 과정, 온라인 콘서트 작업 과정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