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OK금융그룹, 삼성화재 3-2 승…2위 도약
안산 OK금융그룹, 삼성화재 3-2 승…2위 도약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2. 13   오후 4 : 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인천 대한항공(승점 30) 승점 1점차로 맹추격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안산 OK금융그룹과 대전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OK금융그룹 펠리페가 공격을 하고 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안산 OK금융그룹이 풀세트 접전 끝에 대전 삼성화재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OK금융그룹은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방문 경기서 삼성화재와 팽팽한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대2(25-17 25-22 21-25 23-25 15-13)로 신승했다.

이로써 OK금융그룹은 11승3패, 승점29로 2위로 도약, 1위 대한항공(11승4패ㆍ승점30)과의 격차를 1점 차로 줄였다. 반면 삼성화재는 7연패의 늪에 빠졌다.

1세트부터 삼성화재가 리시브 불안으로 공수에서 잦은 범실을 범했고, OK금융그룹이 기회를 살려 펠리페가 7득점을, 최홍석이 서브에이스를 포함한 3득점으로 주도권을 잡아내며 25-17로 세트를 따냈다.

2세트 초반 삼성화재가 기세를 잡았지만, 전열을 가다듬은 OK금융그룹이 심경섭을 필두로 역전에 성공했고, 삼성화재는 다시 범실로 흔들렸다. 상승세를 이어간 OK금융그룹은 25-22로 2세트도 따내면서 손쉽게 경기를 끝내는 듯 했다. 

3세트부터 삼성화재의 반격이 시작됐다. 외국인선수인 바르텍을 앞세워 8-3으로 앞서나갔고, OK금융그룹의 집중력이 흔들렸다. 박상하의 블로킹과 속공으로 기세를 탄 삼성화재는 바르텍이 10득점을 폭발하는 등 25-21로 3세트를 잡고 추격의 불씨를 댕겼다.

4세트는 접전의 연속이었다. 10-10까지 양 팀은 팽팽한 흐름을 보였지만, 바르텍이 위력을 발휘한 삼성화재가 리드를 잡기 시작했고, 황경민의 공격까지 더해지면서 15-11로 달아났다. OK금융그룹은 송명근을 교체 투입하면서 20-20 동점을 만들었지만, 바르텍이 13득점을 쏟아내면서 4세트를 25-23으로 잡고 마지막 세트로 승부를 끌고 갔다.

팽팽한 승부가 계속된 5세트. OK금융그룹 펠리페가 3연속 백어택을 성공하면 삼성화재 바르텍도 이에 질세라 연속 백어택으로 응수했다.

하지만 박상하의 네트 터치와 바르텍의 라인 오버로 잇따라 범실이 나오면서 삼성화재는 상승세를 잇지 못했고, 펠리페와 송명근을 앞세운 OK금융그룹이 5세트를 15-13으로 잡으면서 경기를 끝마쳤다.

한편 이재영, 이다영, 루시아 등 주축 선수들이 빠진 인천 흥국생명은 같은 날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홈경기서 세트스코어 0대3(23-25 26-28 23-25)으로 완패했다.

시즌 첫 연패를 당한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고열 증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결장했고, 쌍둥이 동생인 이다영도 안전을 고려해 빠졌다. 루시아는 어깨부상으로 결장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