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내년도 예산 올해보다 117억원 줄어든 9천76억원 확정
양주시 내년도 예산 올해보다 117억원 줄어든 9천76억원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제324회 정례회서 내년도 예산안 수정 가결
예산심사보고
이희창 예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심사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양주시의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117억 원(1.27%) 줄어든 9천76억원으로 확정됐다.

양주시의회는 18일 제324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전날 예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희창)에서 심사한 2021년도 예산안을 수정 가결했다.

시의회는 일반회계 세출예산 11개 사업, 45억1천800만원을 삭감하고 삭감한 예산은 시의 증액 동의를 얻어 율정~봉양간 도로(시도23호선) 확포장공사 25억원, 고능말ㆍ만송동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에 각각 10억원씩 증액 편성했다.

또한 방성~산북간 도로 확포장공사 중 산북동 구간 공사 추진을 위한 사업비 68억원이 원안 통과돼 양주시 광역교통망 구축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예산심사보고
이희창 예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심사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최근 경기교통공사 유치 후 본격 운영을 앞둔 양주시는 이날 2021년도 본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에도 도로 교통ㆍ물류사업 분야에 과감하고 적극적인 예산 집행을 이어가게 됐다.

특히 증액 편성된 도로 확포장 및 개설사업은 주민숙원사업으로 교통편익을 증진하고 양주시 균형발전을 도모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의회는 기대하고 있다.

양주시는 내년도 예산편성에서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비롯한 여성, 청년, 아동 등 취약계층을 배려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는데 큰 비중을 뒀다.

내년도 사회복지분야 예산은 올해에 비해 254억원 늘어난 3천26억원, 국토ㆍ지역개발 분야 예산은 124억원 증가한 760억원으로 편성, 의회에 제출했다.

예산특별위원회는 그동안 수차례 예산편성 전 사전절차 이행을 강조했음에도 또다시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업을 발견, 해당 사업을 포함한 11개 사업, 45억1천800만 원을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은 자치행정과 인력운영비 30억원, 농촌관광과 나리공원 조성 관리 3억5천만원, 평생교육진흥원 대응지원사업비 9억7천만원 등이다.

시의회는 삭감한 예산에 대해 시의 증액 동의를 구해 율정~봉양간 도로 확포장공사 등 3개 사업에 증액, 편성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제3회 추경예산보다 122억 원(1.10%)이 늘어난 1조 1천214억원 규모의 제4회 추경안을 확정하고, 세출예산 중 양주현대도예미술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증작품 분석 연구용역비 9천만원을 삭감했다.

양주=이종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