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섭 국민의힘 의정부을 위원장 " 보상, 지원여부 담보없는 도봉 면허시헙장 의정부이전 철회를 "
이형섭 국민의힘 의정부을 위원장 " 보상, 지원여부 담보없는 도봉 면허시헙장 의정부이전 철회를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형섭 당협위원장

도봉 면허시험장 의정부시 장암동 이전에 따른 보상책과 이행 여부를 담보 받지 못한 상황에서 4차 산업과 동떨어진 유치계획은 철회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형섭 국민의힘 의정부을 당협위원장은 22일 이 같은 요지의 보도자료를 내고 이전계획이나 논의 중단, 철회를 요구했다.

이 위원장은 도봉 면허시험장이전과 관련 지난 3월 13일 체결한 서울시?노원구?의정부시 간 동반 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기본 협약서에는 서울시, 노원구 등이 호원 복합체육시설 건립장암역 환승주차장 개발 지원을 하고 의정부시는 해당 부지 그린벨트 해제 및 관련 행정업무 지원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의정부시에 정보공개청구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아직 협약의 구체적 세부내용과 이행절차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실무협의회도 지난 7월께까지 단 3차례만 열렸을 뿐이라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의정부시만 성급하게 그린벨트를 해제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은 과거 7호선 도봉차량기지 장암동 이전 때 서울시에 속은 꼴이 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당시 서울시는 의정부시에 440억 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140억 원만 지원해 주었던 점을 거론했다.

특히 서울시, 노원구는 도봉 면허시험장 이전부지를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으로 의정부이전에 잔치집 분위기인 반면 의정부시는 현재나 미래의 추세와 반대되는 정책을 펼치려 하고 있다고 목소릴 높였다.

이에 대해 의정부시는 내년 상반기께 해당 부지인 장암동 254- 4번지 일원 5만 400㎡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도시관리계획결정 변경신청을 하기전까진 서울시 노원구와 실시협약을 체결해 상생발전 협약에 따른 지원내용을 담보하는 등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연말까지 GB해제를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 변경입안 주민공람공고를 하고 주민설명회, 도시계획위 자문, 의회의견수렴 등 절차를 거쳐 경기도에 해제신청을 할 계획이다. 그 이전에 실시협약을 해 확실히 지원 등을 담보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