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도시공원 없애는 테니스장 취소”vs“테니스장 있는 시민체육공원”
의정부“도시공원 없애는 테니스장 취소”vs“테니스장 있는 시민체육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장이 들어설 예정인 신곡동 방치 건설폐기물 자치

의정부ㆍ양주ㆍ동두천 환경연합(환경연합)은 23일 성명을 내고 의정부시에 신곡동 쓰레기 산자리에 건설하려는 테니스장을 전면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환경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467억원을 들여 국제테니스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은 지난 11월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판정을 받았으나 시는 다목적 스포츠 파크로 이름을 바꾸고 애초 18면에서 8면으로 축소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해당 부지서 직선거리 500m, 도보 20분 거리의 송산배수지 체육시설에 실내외 8면의 테니스코트가 있어 특정 종목시설이 과도하게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해당 부지는 도시계획상 체육공원 부지로 지정된 만큼 시민이 자유롭게 체육을 즐길 수 있는 체육공원으로 조성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녹지, 유원지. 개발제한구역 등을 제외한 실질적 도시공원 면적은 2018년 현재 212만4천여㎡로 1인당 4.75㎡이다. 법적 기준인 6.0㎡에도 한참 모자란다. 도시공원 없애는 테니스장을 전면 취소하라”고 강조했다.

시는 “결론적으로 체육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이다. 테니스장은 8면으로 축소하고 사업비도 310억원(보상비 150억원)으로 줄여 중앙투자심위에 다시 올렸다. 전체 부지 중 테니스장은 20% 정도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광장, 산책로 일반생활체육시설, 주차장 등이다. 시민들도 편리하게 이용하고 테니스대회도 치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