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연말연시 방역 강화 특별대책 추진
강화군, 연말연시 방역 강화 특별대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이 연말연시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특별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24일 군에 따르면 연말연시를 맞아 해넘이·해맞이를 하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강화를 찾을 것으로 보고 내년 1월3일까지 강력한 특별 방역에 나선다.

주요 대책을 살펴보면 해넘이·해맞이 장소로 유명한 마니산 참성단의 등산로는 모두 폐쇄하며 평화전망대, 역사·자연사박물관, 갑곶돈대 등 주요 관광시설의 운영도 중단한다.

또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정규예배·미사·법회 등은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비대면 원칙을 적용하고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식사 등은 금지한다.

이와 함께 지역 내 눈놀이터·눈썰매장 등 겨울 스포츠 시설 등도 이 기간 운영을 중단하도록 강력하게 권고했다.

특히 군은 5인 이상 동반 입장하는 식당 적발 시 운영자에게 300만원 이하, 이용자는 1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등으로 방역 활동에 피해를 줄 경우 구상권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감염경로나 감염원은 더 이상 예측이 불가능하다”며 “모임이나 약속, 여행 계획을 취소하고 집에 머물러 부시고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만큼 의심 증상 시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