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교회서 나흘새 신도 14명 확진…“성탄예배 통해 확산”
평택 교회서 나흘새 신도 14명 확진…“성탄예배 통해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지역 내 한 교회에서 나흘 새 교인 38명 중 1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고덕면 A교회에선 지난 25일 신도 B씨가 확진된 데 이어 이날까지 신도 13명과 가족 2명 등 1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확진 순서상으로는 B씨가 첫 환자로 분류돼 있으나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 A교회 관련 실제 첫 환자는 다른 인물일 수도있다고 보고 역학조사 중이다.

다만 방역 당국은 지난 25일 성탄 축하 예배를 통해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예배에는 19명의 신도가 참석했으며 이 중 10명이 확진됐다.

5명은 음성판정이 나왔으나 나머지 4명은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어서 감염자는 늘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에선 해당 교회가 대면 예배 시 집합 제한 인원(20명)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비교적 잘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확한 감염경로와 감염 확산 이유 등을 밝히기 위해 정밀 역학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평택=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