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취약시설 전수검사로 코로나19 확산 선제 대응…인천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명·사망자 1명
인천시 취약시설 전수검사로 코로나19 확산 선제 대응…인천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명·사망자 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코로나19 대응상황 일일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구치소, 요양시설 등 코로나19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에 들어간다. 최근 공동생활시설에서 발생하는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목표다.

5일 시 등에 따르면 감염위험이 높은 공동생활시설인 인천구치소 수용자와 직원 등 약 2천400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체 검사에 착수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1천명 이상 집단감염이 일어난 것에 따른 선제적 대응이다.

▲ 1609658933

시는 법무부에 구치소 전수 검사를 요청하고 검체 검사 인력 12명으로 6개 팀을 꾸려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수 조사는 2~5명씩 검체를 취합해 선별하는 풀링 검사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히 시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방역도 강화한다. 지역 내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전체 직원과 환자에 대한 검체 검사를 할 계획이다. 지난 2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계양구 요양병원처럼 번화가나 복합상가에 있는 요양시설은 우선 조사 대상이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요양병원 의료인과 간병인에게 마스크, 얼굴 가림막, 장갑, 수술 가운을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방역 지침도 강화했다.

또 사회복지시설, 새터민 거주시설, 외국인 집단주거 밀집지역 등도 코로나19 검사 대상이다. 이들 시설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이동방역검진 형태로 검체 검사를 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계양구 요양병원 집단 감염 사례는 요양시설 등 감염에 취약한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얼마나 급속히 확산될 수 있는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사례”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어르신들이 있는 요양시설의 집단 감염은 중증환자 증가로 의료체계에 큰 타격을 주기에 더욱 강화한 방역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시는 계양구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12명 중 10명을 다른 치료 기관으로 이송했다. 확진자들과 함께 격리한 환자·직원 63명에 대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나머지 2명은 병상 대기 중이다. 이 병원은 현재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중이다. 이날도 이 병원에선 종전 확진자와 함께 코호트 격리 중이던 관계자 3명이 2차 검체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계양구 요양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55명이다.

이날 인천에선 모두 40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인천의 누적 확진자는 3천212명이다. 또 지난해 12월 확진 판정을 받은 1명이 사망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32명으로 늘어났다.

▲ 1609658958
지난 3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코로나19 대응상황 일일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