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경전철, 폭설에 밤 9시30분부터 운행 중단
용인 경전철, 폭설에 밤 9시30분부터 운행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경전철이 갑작스런 폭설로 운행을 중단했다.

6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후 10시께 재난문자를 통해 강설로 인해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용인 경전철 운행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용인시 관계자는 "단시간 많은 눈이 내려 전동차에 문제가 생겨 운행을 중단했다"며 "복구작업을 마치는대로 시범운행을 거쳐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복구까지의 시간이 어느정도 소요될 지는 예상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당시 운행 중이던 열차는 10대로, 탑승해 있던 승객들은 하차 후 환불 조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7일 새벽까지 경기남동부 지역에 1~5cm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