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도 차량 추가 제작…출퇴근 시간대 배차간격 2분대 단축
김포도시철도 차량 추가 제작…출퇴근 시간대 배차간격 2분대 단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올해부터 김포도시철도 차량을 추가로 제작, 오는 2024년말부터는 출퇴근시간대 배차간격을 3분대에서 2분대로 단축 운행한다. 사진은 김포도시철도 차량기지. 김포시 제공
김포시가 올해부터 김포도시철도 차량을 추가로 제작, 오는 2024년말부터는 출퇴근시간대 배차간격을 3분대에서 2분대로 단축 운행한다. 사진은 김포도시철도 차량기지. 김포시 제공

김포시가 올해부터 김포도시철도 차량을 추가로 제작, 오는 2024년말부터는 출퇴근시간대 배차간격을 3분대에서 2분대로 단축 운행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 김포도시철도 개통 후 지속적인 수요증가로 출퇴근시간대는 차량을 2회 이상 승차하지 못하는 등 차량 혼잡률이 설계기준(150%)을 초과하고 있다.

지역은 철도 이용수요가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하루 철도 수송수요가 최근 6만명을 초과하면서 출퇴근시간대 승차를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등 차량 혼잡률이 150%를 웃돌고 있다.

특히 폭설 등 기상악화로 승객이 일시에 철도로 몰릴 경우 철도운행이 멈추는 사고까지 발생하고 있다.

실제 지난 6일 내린 폭설로 출근시간대 승객이 폭주하면서 2량짜리 좁은 승강장이 이를 감당치 못해 풍무역 등지에서 10여분 운행이 중단됐다.

시는 이에 현행 출퇴근시간 3분대 간격 운행을 2분대로 앞당기기 위해 올해부터 차량의 추가 제작에 착수한다.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추진한 단기 및 중장기 수송수요 예측용역 결과를 토대로 5편성 10량 차량을 추가 투입하면 배차간격을 2분대로 단축, 혼잡율을 150% 이하로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체 사업비 427억원 중 올해 41억원을 들여 다음달 차량제작 발주에 나서는 등 전동차 추가 제작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빠르면 오는 2024년 말부터 전동차를 추가로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차량 추가 투입 전까지는 혼잡시간대별 이용패턴을 분석, 적정 시간대 차량을 집중 배차하는 등 승객 불편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차량 추가제작 계획에 따라 오는 2024년말 5편성(10량)이 새로이 투입되면 2분대 배차가 가능해져 철도혼잡을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