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적극 환영
양주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적극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호 양주시장

양주시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소식에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1~2차 이전보다 좀 더 큰 규모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 추가이전 계획을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성호 양주시장을 비롯해 경기북부 지자체장 10명은 경기도 산하 기관의 경기북부 추가이전을 요청하는 내용의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1~2차에 걸쳐 경기북부 이전이 결정된 공공기관 8곳 규모가 대부분 20~200명이 근무하는 중소 규모로 보다 확실한 균형발전 효과를 위해 비교적 규모가 큰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양주시청 전경
양주시청 전경

경기북부지역의 실질적인 발전과 경기북부 354만명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선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기북부 추가 이전이 요구되는 곳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이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6본부25처 현원 588명,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처7본부31부서에 현원 210명, 정원 외 352명 등 모두 562명,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전략ㆍ영업 2개부문에 5개본부, 8개 실ㆍ부에 401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354만 경기북부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밝혔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