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법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무죄 판결
[속보] 법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무죄 판결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13   오후 2 : 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89) 총회장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김미경)는 이날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이만희 총회장의 혐의에 대해 "시설·명단 제공 거부는 방역 방해로 볼 수 없다"면서 무죄 판결을 내렸다.

앞서 검찰은 이 총회장에 대해 "공권력을 무시하고 역학조사와 관련한 방역활동을 방해했다"며 징역 5년과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