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행정혁신, 민방위 교육통지서 모바일 전달
경기도 행정혁신, 민방위 교육통지서 모바일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행정혁신을 통해 도내 민방위대원 교육훈련통지서를 모바일로 전달한다.

경기도는 ‘민방위대원 교육훈련 통지서 모바일 전자문서 전달 시스템’을 구축함에 따라 올해부터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본인 직접 수령이 어려워진 상황을 고려한 도의 행정 혁신이다. 그동안 민방위대원 교육훈련통지서는 민방위대장인 통·리장이 종이서류로 만들어진 통지서를 직접 전달하는 식으로 운영됐다.

그러나 주민등록상 실거주지가 다르거나 방문 시간대에 사람이 없어 전달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또 등기우편비용, 반송 등의 문제로 읍면동 현장에서는 통지서 전달에 한계를 겪어왔다.

도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지난해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는 ‘페이퍼리스 촉진시범사업에’ 응모해 사업비 2억 원을 확보했다.

이후 도는 지난해 말 시스템 구축을 완료, 이달부터 시ㆍ군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시스템 사용법 교육을 하고 있다. 특히 의정부ㆍ양주시를 대상으로 모바일 통지서 발송의 보완 사항을 확인하기 위한 사전 테스트도 했다.

이번 시스템은 오는 3월 민방위 교육훈련부터 적용될 계획이다. 대상은 도내 민방위대원 93만여 명이다.

도는 신속 정확한 고지서 전달이 가능해 민방위 대원들이 불편을 최소화함은 물론, 등기우편료 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년 31개 시?군에서 보내는 민방위 통지서를 등기우편(건당 2천500원 소요) 요금으로 단순 환산할 경우 약 30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준영 비상기획담당관은 “이번 시스템은 데이터 중심의 행정으로 전환하기 위한 경기도의 혁신”이라며 “본격적인 시스템 가동 전까지 테스트를 추진해 성공적인 시행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